메뉴 건너뛰기

숲자라미

숲과 관련된 알찬 정보마당

 

우리나라만의 고유수종 구상나무우리가 함께 지켜야죠!

- 지리산 구상나무 보전복원 시범사업을 위한 전문가 회의 개최

 

구상나무+우리가+함께+지켜야죠!.JPG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지구온난화 등 기후위기에 대응하여 지리산 구나무 보전복원 시범사업을 위한 전문가 회의를 430일에 개최한다.

 

 구상나무+우리가+함께+지켜야죠!+안내문.jpg

 

크리스마스트리나무로 많이 알려진 구상나무는 우리나라 산의 정상부, 해발고도 1,000m 이상에 적응한 고유수종이지만 기후위기로 고사가 진행되고 있어 2011년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위기종으로 분류되었다.

 

2019년 산림청의 전국실태조사에서도 전국 구상나무의 쇠퇴율이 약 33%인 것으로 나타나 기후위기에 대응한 자생지 복원이 가장 시급한 수종이며, 특히, 지리산에서도 집단고사가 발생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는 국립산림과학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국립생태원 등 전문기관과 대학교수, 녹색연합,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들의 모임 등 관련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사례발표 및 지리산 구상나무 산림생태복원 방안을 논의한다.

 

 

지리산+영신봉+구상나무.jpg

 

녹색연합과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서는 구상나무의 고사현황 및 집단고사 원인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국립산림과학원과 국립생태원에서는 구상나무 복원 사례를 공유한다.

 

 

산림청 김용관 산림보호국장은 이번 회의는 여러 전문가를 모시고 구상나무 산림생태복원 정책의 발전과 국민 공감대 형성을 논의하는 의미 있는 자리라며, “기후위기에 대응을 위해 지속적으로 여러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여 성공적인 구상나무 보전복원 시범사업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출처 : 산림청 2021. 4. 30.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