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숲자라미

숲과 관련된 알찬 정보마당

조회 수 29 추천 수 0 댓글 0

국립수목원이 알리는 세 번째 봄소식

 

- 겨울잠에서 잠시 깨어난 얼레지 -

 

첨부1_얼레지2.jpg

[얼레지]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 전시원에는 봄에만 잠깐 땅 위로 올라오는 얼레지가 꽃을 피우고 있다.

첨부1_얼레지 잎.JPG

[얼레지 잎]

 

 첨부1_얼레지1.jpg

[얼레지]

 

겨울잠에서 깨어난 보랏빛의 얼레지·미치광이풀·현호색, 하얀빛의 산자고·꿩의바람꽃, 그리고 노란빛의 중의무릇 등이 아주 잠깐 우리에게 얼굴을 보여주는 지금 국립수목원은 완연한 봄날을 느끼기 좋은 곳, 봄의 향기로 가득한 장소입니다.

첨부2_미치광이풀.JPG

[미치광이 풀]

 

첨부2_산자고.JPG

[산자고]

 

첨부2_꿩의바람꽃.JPG

[꿩의바람꽃]

 

첨부2_중의무릇.JPG

[중의무릇]

 

위 식물들은 여름이 오기 전에 한 해의 모든 생활사를 끝내고 땅속에서 다음 해 봄까지 긴 휴면에 들어가기 때문에 우리가 직접 만날 수 있는 시간은 매우 짧다.

특히, 얼레지는 상대적으로 꽃이 드문 시기에 자주색의 꽃이 피기 시작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는다. 큼지막한 잎의 얼룩진 무늬가 특징인데 어린 개체는 1장뿐이고, 잎이 2장이 되어야 꽃을 피울 수 있다. 자신만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얼레지 꽃은 3월 말부터 4월 중순까지 국립수목원 곳곳에서(만병초원, 관상수원 등) 만날 수 있다.

첨부3_전시원 내 얼레지 위치도.jpg

 

[전시원 내 얼레지 위치도]

 

 

 

최영태 국립수목원장은 봄으로 가득한 수목원에서 긴 겨울잠에서 깨어나 잠깐만 우리에게 얼굴을 비추는 자생식물들을 만끽하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 출처 : 국립수목원 2021. 4. 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