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숲자라미

숲과 관련된 알찬 정보마당

조회 수 12 추천 수 0 댓글 0

2021년 숲가꾸기 우수사업지 선정

 

기능별 산림관리체계 확립, 품질 향상 등 우수사례 적극 활용 

 

사진1_최우수 영주국유림관리소 낙엽송 조림지 작업후.jpg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지난 10월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지방산림청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숲가꾸기 우수사업지에 대한 선정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산림청은 숲가꾸기 사업의 우수사례를 찾아 알리고 건강한 산림조성을 위한 숲 관리 방향 제시 등 위해 지난 929일까지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지방산림청(유림관리소)을 대상으로 산림 기능에 따른 우수 숲가꾸기 사업지를 사전 공모했다.

 

선정 대상은 2020년 하반기 이후 실행한 숲가꾸기(경제림가꾸기, 공익림가꾸기, 산불예방숲가꾸기)실행지로, 설계와 감리 모두 용역으로 시행한 큰나무가꾸기 사업 완료지이다.

* 경제림가꾸기는 면적 10ha 이상으로 산물수집을 200이상 실행한 침엽수림

* 공익림가꾸기는 면적 10ha 이상으로 주기능을 5대 공익기능으로 선정하여 추진한 개소

* 산불예방숲가꾸기는 생활권 대형 산불 등 재해예방을 위한 작업을 추진한 개소

 

지원 서류를 제출한 12개소를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산림과학원, 산림기술사협회 전문가들의 현장평가를 거쳐 최종 5개 사업장이 선정되었다.

 

올해 선정된 우수사업장은 최우수 남부지방산림청 영주국유림관리소 우수 충청남도 서산시, 전라남도 장성군

장려 동부지방산림청 정선국유림관리소, 중부지방산림청 부여국유림관리소다.

 

최우수 사업지로 선정된 영주국유림관리소의 숲가꾸기 사업지는 영주시 봉현면 국립산림치유원에 있는 산림휴양림으로 치유원 방문객들에게 쾌적한 환경과 휴식처를 제공할 목적으로 경관수종, 지역특색수종 등이 다양하게 어우러짐으로 경관적 가치와 휴양적 기능이 높게 요구되는 지역이다.

사진2_최우수 영주국유림관리소 활엽수 집단생육지 작업후.jpg

 

 

국립산림치유원 이용객들에게 다채로운 경관과 볼거리를 제공하여 심리적 안정감을 주고 숲에서 다양한 체험 기회를 얻을 수 있는 숲으로 조성하기 위한 여러 모형, 세부 작업 방안을 제시하였다. 숲가꾸기 관련 지침에서 제시하지 못한 세부 작업법까지 사업 추진 담당자의 노력으로 구현하여, 향후 산림공무원, 산림기술자들에게 휴양기능 증진을 위한 숲가꾸기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적극행정, 정부혁신 우수사례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우수 사업지로는 생활권 연접지역으로 주변 등산로와 산림욕장이 위치해 지역주민들의 이용 빈도가 높은 산림에 대한 숲가꾸기로 경관미를 높이고 쾌적한 환경을 최대한 제공한 전라남도 장성군과 중ㆍ상층목 밀도 조절을 통한 생태적 활력도 제고로 산림의 대기정화, 미세먼지 흡수 기능 등을 더욱 강화한 충청남도 서산시선정되었다.

 

그 외 산림의 수원함양 기능 증진을 위해 시행한 정선국유림관리소 수목장림에 대한 체계적 숲 관리 선도적 사례를 보여준 부여국유림관리소 장려로 선정되었다.

 

이번 평가에서 우수 사업지로 선정된 5개 기관은 포상금과 함께 내년도 해외연수 특전이 주어지며, 최우수·우수기관은 산림청장 상장 및 상패가 수여된다.

 

 

전덕하 산림청 산림자원과장은 기능별 산림관리 체계를 확립하고 품질을 높이기 위해 우수사례를 전국 지자체와 지방산림청으로 널리 알리고 향후 사업 추진 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출처 : 산림청 ]


위로